불가능한 일을 가능하게 한 사람들의 이야기는 언제나 흥미진진하다. 그것이 실화일 때는 더욱 그렇다. 12월 국내 개봉을 앞둔 ‘포드 V페라리’도 그렇다. 모든 것이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던 포드의 도전을 그린 이 영화는 그 어떤 각본보다 감동의 실화를 다뤘다.

>

1960년대, 포드는 회장의 헨리 포드 2세의 지시로 르망 24시간 레이스 우승을 목표로 한 레이싱 팀을 꾸린다. 포드가 제안한 큰돈 인수 계약을 거절하는 것도 모자라 모욕까지 안겨준 페라리에게 복수하기 위해서다.​ 사실 세계 3대 자동차 레이싱 대회인 ‘지옥의 레이스’로 불리는 르망 24시간 레이스로 출전 경험이 전무했던 포드가 대회 3연승을 기록하고 성공했던 페라리를 이긴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웠다. 그러나 르망 레이스 우승자 출신의 자동차 디자이너’캐롤 셸비'(맷 데이먼)은 까다롭기로 유명한 레이서’ 켄 마일스'(크리스챠은・베ー루)을 파트너로 영입하고 팀을 구성하고, 1966년 기적 같은 대회 우승을 이끌어 냈다.

>

영화 ‘포드 V 페라리’는 초반의 지루함을 제외하면, 여러가지 흠잡을 데 없는 완성도를 자랑한다.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호기심을 높이는 영화는 포드의 레이싱 카가 보이고 준 7000rpm의 한계 속도에 맞먹는 최고의 아케미와 즐거움을 보장한다.윙윙거리는 모터소리와 역동감 넘치는 화면으로 기분 좋은 설렘을 전하는 영화는 다른 레이싱 영화 못지않은 뜨거운 레이스를 선보인다. 1966르망 우승 컵을 획득한 ‘포드 GT40’을 비롯한 세계의 유명한 클래식 강, 당시의 레트로 스타일을 섬세하게 재현한 완벽한 세트는 재미를 한층 높이고 주었다.

>

이 영화를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춰 화제가 된 매트 데이먼과 크리스천 ベール베일은 최고의 케미를 완성시켜 극의 몰입도를 높여준다. “특히 “불독”이라고 불릴 정도로 거친 고집쟁이이지만, 레이싱에서는 한없이 순수한 열정을 가진 켄. 마일스를 사실적으로 그린 크리스천 베일의 “명불허전” 연기는 엄지손가락을 안긴다.​, 디트로이트 자동차 업계의 전설’헨리 포드 2세’로 분해 깨 알의 즐거움을 만끽한 트레이시 레츠와 가장 큰 것은 외부가 아닌 내부의 적이라는 교훈을 선물하는 포드의 수석 부회장’리오 비비’역의 조시 루카스 등 조연들의 호연도 드라마의 재미와 완성도를 확실히 뒷받침한다.또 명백한 역사를 다룬 영화인 만큼 이미 승패를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관객의 허를 찌르는 결말은 놀라움과 함께 가슴 저미는 여운을 남기게 한다.

>

영화’포드 V페라리’는 지난 15일 북미에서 먼저 공개하고로 둥근 토마토 지령 수백%, 북미 개봉 첫주 박스 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관객들과 언론의 호평을 받고 있다. 개봉일이 다가오면서 국내에서도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영화’포드 V페라리’는 12월 4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