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꼬리를 처첩궁이라고 한다.봉건시대에는 남중심사회였기 때문에 일부다처 사회의 사대부 남성의 눈꼬리 주위를 둘러보고, 아내나 첩에 대한 애정의 유무, 즉 처복을 뒤졌다.이때 관상가는 심심하게 또는 부인이나 이름이 붙여진 기생 등으로 불려가 소위 “물건” 중 하나였던 여성들의 눈꼬리를 보고 집주인 마님에게 가는지, 아니면 서쪽 운명이 박복한지 등을 함께 조사했다.지금은 부부궁이라든지, 애정운을 보는 애정궁, 배우자의 궁 등으로 바꿔 부른다.이곳을 보는 해부학적 심리적 생태성의 이유는 생활동 인인에 있다.마음이 편안하지 않으면 눈꼬리가 부르르 떨리거나 눈가 근육을 찡그리기 때문에 이곳이 주름이 지거나 안색이 안 좋으면 집 안의 문제라고 봤고 범위를 좁혀 처첩이 문제를 일으켜 풍풍이 일어나기 때문에 눈을 찡그리는 행동에 의해 처음에 이 부위에 흔적이 남는다고 본 것이다.거기에 눈 바로 아래 근육인 하안검 부위인 와잠을 자녀궁으로 설정하고 처첩과 함께 동시에 다루게 되었다.특히, 웜이 부드럽고 통통하게 발달하면 정력이나 스태미너가 좋다고 생각한 것도 이 웜이 신장 기능과 관련된 생식 기능에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는 한의학적인 소견 때문이다.그래서 처첩궁인 눈꼬리, 즉 간문의 어미가 찰색이 좋지 않아 어린이궁인 와잠에 주름이 생기고 상처가 생기거나 어둡게 변색되면 흐트러진 성관계나 그와 유사한 난잡한 삶의 여파 때문이라고 파악한 것이다.그래서 연예인 중 이 부위가 변색되면 따가운 시선이 따르거나 은근히 조롱거리로 삼는 것도 이러한 관상의 영향 때문이다.그러나 의학이 발달한 지금은 멜라닌 색소의 침착 등을 숨기는 시대이기 때문에 오해에서 벗어날 수 있다.그런데 어느날, 필자가 “코리아 헌터”라는 방송을 보고 있자니, 부부궁과 잠자는 모습이 특히 표시가 되는 연예인을 보게 되었다.검색해서 찾아보니 이병진이라는 개그맨이었다.이 양반은 아내도 미인이 되고 아내와 맺어진 경위도 그야말로 용감한 자가 미인을 차지한다는 속설에 맞도록 과정이 입가에 미소가 가득한 뉴스로 언론 등에 소개된 적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괜히 필자가 이런 글을 올리자, 따끔한 눈빛 등에 직면할 것 같은 심경이 있었는데, 눈꼬리나 잠의 찰색 등이 어두워지는 것은 멜라닌 색소 탓도 있지만 앞서 위에서 말한 것처럼 신체적으로 기운이나 컨디션이 다운되고 간덩이가 있고, 간절한 심경이 있었는데, 간절한 심경이 있었는데, 간혹이나 잠의 찰색 등이 어두워지는 것은 멜라닌 색소 탓도 있지만 앞서 상술한 것처럼 신체적으로 기운이나 몸 상태가 다운되고 간질도 있고,눈가림이나 가면이 착색되어 다크서클이 되거나 주름 등이 생기는 연예인은 이병진이 아닌 한 사람을 찾게 되어 여기에 소개한다.

>

>

이 사람이 김수용이다.필자가 지금까지 관상을 본 사람 중에서도 김수룡이 지금까지 관상해 본 사람 중에서도 김수룡이 본 사람. “수영)이나 이병진처럼 안색이 안 좋거나 다크서클이 나타나는 사람이 많았는데 대부분 왕성하게 활동하거나 일을 쳐서 피로가 쌓인 사람이 대세였는데, 최근에는 의학이 발달했고 그에 걸맞게 사람들도 이 부위에 대한 상식의 정도를 알고 있어서 이상한 눈빛은 많이 사라진 것 같다.

>

>

하지만 가끔 진짜로! 배우자나 자녀 때문인지, 혹은 당사자인 자신이 그런 이상한 원인을 제공해 아내나 자녀에게 파란을 준 사람들도 있었지만, 부잣집 재벌이 그런 사람들 중 일부였음을 발견한 적이 있다.이 사례와는 별개로, 특히 수면이 발달한 정치인도 몇 명 있는데, 대표적인 사람이 김종필이다.젊었을 때는 많이 발달하지 않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점점 통통해졌고 나중에는 눈에 띄게 뛰어나갔다.양반이 건강은 타고 두달음도 불사한다는 소식도 있을 것이다.그래서 노인성 왓잠이라고도 하며, 소위 意地짖궂은にも 근육에도 일별하기도 한다.어쨌든 이 와면이 발달하면 건강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

아래쪽도 와잠이 발달하여 장수를 하고 있다고 한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