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가 종영하면 반응을 보고 몰입하는 것이 취미입니다. ​, 요즘은 미스터 기간제, 60일 지정 생존자, 우아하거나 동백꽃 필무료프 보고 날 풀어 보고 있습니다 ᄒ ᄒ ᄒ ᄒ

>

​ ​ 처음 kbs의 수목 드라마 20부작으로 순박하고 사투리를 쓴 총각과 미혼모의 사랑의 이야기로 하면 유치하고 지루하고 재미가 적다 생각했지만 반응이 굉장히 좋아서, 스페셜까지 편성되며 시청률도 비싸더라구요. ​ 역시 드라마의 승률 100%인 공효진 씨군요 드라마에 살인사건의 범인을 찾는 스토리도 있어서 누가 범인인지 끝까지 궁금해집니다. ​​​​​

>

충청도의 온산이라는 동네를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인데 사실 촬영지는 포항이라고 합니다.

>

​ ​ 캉하늘(용식)은 이 온 산에서 어머니(고두심 분)가 남편 없이 힘들게 키운 세 아들 중 막내 아들에게 순수하고, 공효진(동백꽃이)를 향한 일편 단심 사랑이 아름다움, 올바른 청년입니다 ​, 동백은 남자 친구(김지석)도 모르게 그의 아이를 혼자 낳고 그가 어렸을 때 살던 온 산에 와서 카멜 리어라는 술집을 6년째 운영 중입니다 ​​​​

>

동백꽃이 필 무렵이 인기를 끈 가장 큰 이유는 등장인물의 설정에 있는 것 같습니다.있을 법한 캐릭터에 있을 법한 이야기, 옹산이라는 마을을 방문하면 지금도 그들이 살아있는 느낌이 듭니다. 전형적인 kbs 드라마 ᄏ

>

“싱글맘에 대한 인식을 바꿨다는 감사의 말까지 받은 드라마입니다.김지석님은 유명한 야구선수이신데, 전여자친구의 공효진님이 본인의 아이를 낳고 산다는 것을 아이가 8살이 되면서 우연히 알게 되었습니다. 현재, 딸을 낳고 다른 여자와 결혼생활을 하고 있는데, 이혼위기를 항상 그려온 동백나무가 본인의 아이를 키우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됨에 따라 마음이 그쪽으로 쏠리지만, 동백나무는 전혀 마음이 없습니다. ​

>

첫눈에 반한 그녀에게 아이가 있다는 것을 알지만 별로 신경 쓰지 않습니다.드라마 관련 기사 코멘트에 모두 용식이 같은 남자를 만나야 한다고 아우성치고 있습니다. ᄒ ᄒ ᄒ ᄒ

>

역시 고두심씨~ 연기 정말 최고예요.이 장면은 제가 선택한 명장면 ᄒᄒ 남편 없이 소중하게 키운 소중한 막내를 자식이 있는 여자에게 줄 수 없는 심정을 솔직하게 잘 표현했습니다. 아이가 있지만, 그래도 영식씨와 서로 좋아하니까, 좀 예뻐했으면 하는 동백나무 마음도, 속상하고 가슴이 찢어진다는 덕순이 마음도 공감됩니다. ​​

>

>

솔직히 연기력이 좀 아쉽긴 했지만 그 말투와 그 톤이 드라마 동안 일관되게 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은 그것이 설정이었다고 해석합니다. ᄒᄒ 성담비의 캐릭터도 그 이야기가 분명해서, 정말 저런 사람이 있다고 생각해요. www겉으로는 배우는 일이 없으며 예의가 없고 자신만 생각하는 것 같이 보이지만 안에는 단순한 따뜻함이 있는 불쌍한 여자

>

동백꽃이 필 무렵에는 필구가 다 떨어졌어요. 실제 11세의 이 배우, 장래가 기대됩니다 갑자기 나타난 아빠라는 존재, 엄마와 결혼할까봐 불안하지만 착해 보이는 경찰 아저씨 엄마를 자신이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고 어른스럽게 행동하지만 막상 엄마 주변에 있는 남자들을 보며 불안감을 토해 버립니다. 엄마가 결혼하는 것을 보는 내 심정이 어떻게 생각하니?안타깝지만 아이를 생각하면 다시 사랑을 하는 것은 엄마에게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

>

염혜란님의 인생 캐릭터라는 홍자연 , 마지막회에서 어떻게 곧은 변호사인 그녀가 아리바리한 노규태를 만나게 되는지도 나옵니다. ᄒ ᄒ ᄒ ᄒ

>

운전의 시비가 붙고, -시집이나 가라 ‘는 한 삼촌에게 시집이다’라고 손가락을 치켜드는 유명한 장면입니다.웃음 노규태 역을 맡은 오정세씨도 연기 정말 최고였어요. 술취해서 휘청거리는거 진짜 술꾼이야

>

시골 아주머니부터 출판사 팀장 역할까지 다 소화되는 김선영 씨~ 정말 모든 장면을 여러 번 돌려볼 정도로 연기였어요. 동백꽃한테 싸우는 장면 ᄏᄏᄏ 넘어질 것 같아

>

정말 있을 것 같은 또 다른 부부 ᄏᄏᄏ

>

머뭇머뭇 썼어요 ᄏᄏ 이정은씨 이야기도 빼았네요. 어쨌든 다 최고였어요~! 자그마한 이야기에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더해져 멋진 작품이 되었습니다. 긴장감 넘치는 범죄 드라마보다 이런 삶의 드라마가 여운이 많이 남아 그리울 거 같습니다. ​ 16부작을 보고20부의 보면 기는데 너무 좋았어요~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