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의 딸이 대학 입학 당시 제출한 자기소개서의 표창 내역이 허위로 작성된 의혹이 제기돼 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

조국의 딸이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지원할 당시 제출한 자기소개서 및 표창 내용에 따르면 모 대학 총장이 준 봉사상 수상 경력이 포함돼 있으나 해당 대학 총장은 상을 준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

그리고 해당 대학은 경북 영주의 동양대로 조국의 부인 정경심이 교양학부에 있는 대학이라고 한다.이번 안내로 조국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프로필에 대한 관심도 높은데,

>

조국의 부인 정경심 학력은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 학사 및 석사를 졸업하고 1997년 요크대 MPhil 수료 후 2007년 애버딘대에서 박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

그리고 동양대 영어사관학교 원장을 역임한 정경심 교수는 현재 학생들에게 영어 영문학을 강의 중이다.정경심과 조국은 서울대 영어영문학과에 다니면서 만났다고 하고, 정경심은 81학번, 조국은 82학번으로 정경심이 1년 선배였다고 하는데, 정경심은 조국보다 3살 위이며, 조국의 나이는 올해 55세다.

>

조국 가정의 경우 아버지 조평현이 부산에서 고려종합건설이라는 건설회사를 운영하다가 1985년 사학재단 웅동학원을 인수해 이사장이 된 것으로 알려져 조국의 어머니는 화가이자 젊었을 때 초등학교 교사였다.조국의 부인 정경심의 가족 또한 좋은 것으로만 추측되고 있을 뿐 밝혀지지는 않았다.참고로 정경심의 재산은 강원도의 임야, 예금, 상가, 자동차 등 총 38억1657만 원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