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에서 프리랜서 선언 후 연기자로 전업한 임성민 씨가 KBS 아나운서의 미국에 간 이유를 고백했습니다.​ 17일 방송된 KBS1’저녁 늦게 정원’의 ‘화요일 초대석’코너에는 엔터테이너 임 성민과 미국인 마이클 옹고 교수 부부가 출연했습니다.

>

임성민은 “배우 활동을 하려니 아나운서 출신으로 나이가 들어 여러 한계에 부닥치게 됐다”며 “처음부터 새로운 곳에 가서 새로운 도전을 하는 것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미국으로 활동 반경을 옮긴 이유를 밝혔다.남편 마이클 앵거 교수는 한국에 남은 상황. 마이클 온거 교수의 반응에 대해 임성민은 자기 일을 하는 것을 항상 지지했다. 힘이 되는 사람이야. 떼를 쓴 적은 한 번도 없다. 속으로는 물론 아쉽다고 설명했다.

학창 시절 응원단장 치어리더 중창단을 맡을 정도로 무대에 서는 것을 좋아했던 그의 꿈은 연예인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엄격한 집안 분위기 때문에 연예인의 꿈을 접고 차선책으로 아나운서가 되기로 결심, 7전 8기의 정신으로, 마침내 1994년 KBS 20기 공채 아나운서 시험에 합격했다고 한다. 아나운서로 활발한 활동을 하면서도 마음 한구석에서는 연기에 대한 열망을 버리지 못했던 그녀. 결국 2001년 일생 일대의 결심을 하고 7년 2개월의 아나운서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고 한다.

>

그 후 배우로 전업했지만 아나운서라는 이미지 때문에 한계를 느끼고 좌절했습니다.하지만 그녀는 아무리 작은 조연이라도 맡은 역을 감사하며 최선을 다해 연기했어요.그녀가 굳이 원하는 걸 해서 멈추지 않는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보다

임성민 교수, 연예인·현 백제예술대 겸임교수·서울국제청소년영화제 조직위원회(집행위원)

>

이화 여대 영어 교육과 졸업, 연세대 언론 홍보 대학원 방송 영상 석사 ​의 공채 이력 KBS공채 14기 연예인 KBS공채 20기 아나운서 ​ 임(시댁”레드 닷 창업주” 벌 떡”아나운선 결혼 부럽다”

>

연예인 임 성민(43)이 상당한 재력을 가진 시댁을 전달하고 네티즌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임 선민은 지난 14일 새벽 편성된 MBC TV프로그램’황금 어장-라디오 연예인(라스)’에 출연하고 남편 마이클 옹고 씨와의 결혼 생활을 보냈다.

특히 임성민은 시댁의 재력을 알려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는 “시어머니는 세계적인 식품회사 레드닷(Red Dot)그룹 창업주의 외동딸”이라고 말했습니다.

>

1938년에 설립된 점은 감자 칩 회사의 전신 회사에서 창업주인 프레드릭 제이 메이어가 임송밍 시어머니의 아버지로 알려죠쯔옷스프니습니다. 그러나, 도트는 1961년 H.W레이 앤드 컴퍼니에 인수된 뒤 1970년대에 또 다른 회사에 팔렸습니다.

또 임성민은 시댁이 하버드대가 있는 케임브리지에 있다. 부자들이 모여서 사는 부유층 지역”이라며”3층 집에 방이 8가지가 있다”라고 MC들을 놀라게 했다.한편 이날 방송은 임성민과 가수 BMK, 명배우 김진아 등 외국인과 국제결혼을 한 스타들이 출연해 ‘글로벌 웨딩 마치 특집’으로 진행됐다.

>

KBS 뉴스라인 뉴스광장 앵커[사설]KBS연예가 중계 슈퍼 텔레비전”일요일은 즐겁게-위험한 초대 도전!”주부 가요 스타 스타 골든벨 등 MC. ​ u의 영화, 드라마 출연, 대한민국 헌법 제1조, 내 사랑 내 곁에 용의자 X, KBS드라마 공부의 신, SBS강남 엄마 따라잡기, 못난이 주의보 JTBC부인 자격 등 여러 드라마 연기

>

사람이 좋아에 출연한 탤런트 겸 아나운서 임성민 씨가 이혼설이 나온 이유가 주목됩니다. ​ 이 12일 편성된 MBC’사람이 좋다’에서는 꿈을 향해서 계속 도전하는 연예인 겸 아나운서 임 성민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임성민은 뉴욕에서 생활하며 남편과 떨어져 지내야 했다고 한다. 임성민은 남편 마이클 앵거와의 영상통화에서 여러 차례 즐거운 모습으로 애정을 보여줬다고 한다. ​ 1969년생 임 모 선민은 올해로 51세이며 전 아나운서이자 현 엔터테이너이다. 이 2001년 연기 전업을 선언하고 KBS를 퇴사했다고 한다. 영화’대한민국 헌법 제1조’,’애자 언니 민자’등에 출연하면서 연기자로서 활동을 알렸다고 한다.

>

또 스타골든벨, 외과의사 봉달희, 못생긴 주의보, 사랑스런 나비부인, 두사부일체 등에 출연했습니다.​ 임 성민은 이 2011년 10월 마이클 옹고과 결혼했어요. 두 사람은 부산 국제 영화제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인의 직업은 서강대학교에서 영화제작 지도를 하는 교수입니다. “그는 남편과 떨어져 살기 위해 이혼, 재혼 등의 루머가 있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 재력가의 집 남편의 가족을 노출하고 화제를 모은 적도 있는 임 성민의 시아버지는 변호사로, 6.25전쟁 참전 용사, 시어머니는 식품 회사인 레드 닷·그룹 창업자의 외동딸에서 전해죠쯔옷스프니습니다. 현재 임성민은 미국에서 엔터테이너라는 꿈을 향해 유학생활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

>

u의 강연 주제-내 인생의 주인공인-임 성민의 끝없는 추구-꿈을 위한 변화와 새로운 도전 ​ 방송인 임 성민-강연 100도시 ​

>

​ 전 아나운서 유베우 겸 MC임 성민(37)이 비키니 수영복 차림으로 모바일 화보를 찍었다.임성민은 나는 현재 아나운서가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하지만 임성민의 화보는 ‘SBS 김주희 아나운서 미스 유니버스 비키니’ 논란의 연장선상에 있다.​ 임 성민은 1994년 공채 아나운서로 KBS에 입사한 뒤 뉴스와 교양 오락 프로그램을 오가며 KBS의 간판 아나운서로서 정착했다. 97년에는 한국 방송 대상 MC부문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

하지만 임성민의 동료 아나운서들은 “당시 임성민은 재능이 뛰어나서 보수적인 아나운서실 분위기에 적응하지 못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래서인지 임성민은 자신의 원래 목표였다는 연기자의 길을 걷기 위해 프리랜서로 전향했어요.

하지만 프리랜서 임성민은 예상만큼 도약하지 못했다고 한다. 영화’대한민국 헌법 제1조’등에 출연했지만, 연기자로서 뿌리 내리지 않았죠. 불의의 납치 사고를 당해 잠시 활동을 중지했다고 합니다.아나운서 출신이라는 꼬리표는 변신을 꾀하는 임성민에겐 득보다 실이 많았다고 한다. 며칠 전 출연한 영화 두사부일체에서도 뉴스 아나운서 역을 맡았다고 한다. 임성민은 여전히 아나운서로 기억된다고 한다.

>

임성민은 파격적인 반라그라비아 촬영에 응한 이유에 대해 고민했지만 특히 한 연예인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아나운서의 이미지를 탈피해야 했다고 털어놨다.한 중견 아나운서는 임성민의 선택과는 별개로 화보업자가 임성민을 선택한 이유를 생각해 봐야 한다고 묻습니다.

임성민이 아나운서 출신이 아니었으면 화보모델 제안을 받을 수 있었겠느냐는 겁니다. 김주희 비키니를 놓고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임성민 화보가 공개됐다는 시의성 자체가 업계의 의도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입니다.계산이 딱 맞아떨어지자 업자들은 더 성행하고 있어요. 다음 주에는 임성민의 란제리 그라비아를 공개하겠다고 예고까지 했습니다.

>

임성민은 과거 후원 행사에 참석해 꿈이 많은 청소년에게 도움이 되는 든든한 후원자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연예활동도 자제하고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던 시절이었습니다.연기자의 길을 정진하는 임성민의 노력은 존중받아 마땅합니다. 하지만 연기자로 인정받는 수단으로 세미누드 화보를 택했다는 설명을 수긍하는 사람은 적습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