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인 윤균상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소속사에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못 박았다. 5일 한 언론과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융규은 씨가 7세 연하의 일반인 여대생 J과 열애 중이라는 연락을 전했다. 여대생의 한 측근은 서로의 집을 오가며 데이트 중이다. J가 몇몇 친구에게 이 사실을 말했다고 제보했다. 언론은 윤균상과 J의 배포 게시글 매경이 잦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이에 융규은 상의 소속사 뽀빠이 엔터테인먼트는 5일 한 언론을 통해서”자중의 결과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난 형 동생 사이일 뿐이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단독 보도한 한 언론에 따르면 여대생은 윤균상의 집에서 찍은 사진을 자신의 전달 계정에 올린 것은 물론 연락 대화를 일부 캡처해 올렸다. 윤균상이 출연할 예정인 OCN 새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대본도 사진에 담겨 있었다. 이에 대해 윤균상 소속사 관계자는 “지인 소개로 알게 된 사이”와 여대생과의 관계에 대해 얘기를 했고, 전달 사진에 대해서는 “지인과 함께 모임을 가졌을 때 (모임 장소인 집에) 와서 사진을 찍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한마디로 윤균 씨와 여대생을 사귀는 게 아니라고 한다. ​ 융규은 선은 2012년 드라마’신의’로 데뷔한 뒤 30대 대표 남자 연예 인으로 규정하고, 온 7월 방송되는 OCN새 수목 드라마’미스터 기간제’촬영에 한창이다. 윤균상은 갑작스러운 열애설의 연락에 깜짝 놀랐음에 틀림없다. 사실무근이라고 초고속으로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