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요프우이싱 감독의 오리지널 엽문 시리즈의 피날레이다 엽문 4]파이널의 예고편이 전달한이다. 엽문이 이번엔 이소룡의 초청으로 미국에 가는데 거기서도 불의와 대립할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전 포스팅도 언급했지만 엽문 시리즈는 국내 배급사의 얄팍한 제목 개명 때문에 가장 혼동이 많은 시리즈 중 하나라고 한다. ​ 도우우항 주연의 비공식 프릭오루[요품은쵸은전]을 엽문 오리지널 시리즈처럼[엽문 3]이란 제목을 달고 개봉을 하면서 시작된이다. 정작 원본 엽문 3은 엽문 3:마지막 대결이라는 부제를 붙이고 개봉을 하게 됩니다. 여기서도 영화의 마지막을 보지 못한 듯 최후의 대결이라는 부제를 달아 혼란이 가중됐다고 한다. 그 후 팬 츄셍 주연의 비공식 노년 버전의[엽문:종극 열전에 4라는 제목을 부착하면서 엽문 4는 다시 분간할 수 없음 속으로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오리지날의 엽문 시리즈의 사용법은, 이누코단이 엽문을 연기하는지 보면 된다고 한다. 어쨌든 이누코단은 이 영화를 끝으로 쿵푸 영화의 은퇴를 다시 선언했습니다. 그의 바람대로 쿵후의 영화 은퇴작이 될지 지켜봐야 한다고 한다. 흥행을 위해 사기를 치는 것도 문제지만 팩트가 아니라 자신이 믿고 싶은 것만 믿는 것도 문제인 것 같다고 한다. 최근 한 번역가가 사이파이(sci-fi)가 뭐냐는 질문을 던졌다고 한다. 사이언스 픽션을 짧게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했더니 그건 SF로 분명 다른 의미가 있다는 것이었다고 한다. (참고로, 영어권에서 SF는 샌프란시스코를 가장 많이 사용하고, 그 다음이 섹슈얼 판타지, 그리고 그 다음이 상상 장르를 가리킨다고 합니다.) 나도 대충 알았지만 로스앤젤레스에 가서 제대로 알고 있었다고 한다. SCI-FI는 사이언스 픽션만 잡고 지칭을 단축어. 그래서 그냥 대답하면 아니래요. 해외 뉴스 웹사이트를 몇 군데만 가도 알 수 있고, 해외 영어 사전을 구입해도 알 수 있는데 왜 질문을 해서 곤란하게 만들까요? 왜 틀린 답을 원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사족으로서 과거에 응조 번자권 사부의 말이 있습니다. 특정한 무술이 강한 것이 아니라 누가 얼마나 자신을 단련하느냐에 따라 강도가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선천적으로 병약한 나는 포기한 기억이 있다고 한다. 그리고 무술영화는 경극과 같다고 생각하시면 ‘그렇다’고 말씀하셨던 기억이 나는데요. 그 후 무협이나 무술영화를 슈퍼히어로 영화처럼 보게 된 것 같다. 서양에 슈퍼히어로 영화가 있다면 동양에는 무협이 있기 때문이란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