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여행 카페 드란도입니다.오늘은 아르헨티나 힐튼모텔에서 숙박하면서 긴 여행의 피로를 푼 이야기를 합니다.페루에서 시작해 볼리비아와 칠레, 그리고 이곳에 올 때까지 40일간의 여정이 걸렸습니다.짧은 여행이라면 항상 고급 숙소에 머물 수 있지만, 세계 여행자는 4성급도 무리일 때가 많습니다.잘 자요. 자야 푹 쉬고 돌아갈 수 있는 고급스러운 곳!

남미는 현지 물가에 비해 평균적인 숙박 할인 가격이 높다는 것을 확인하고는 쉽지 않았어요.동남아시아라면 짜릿하면서도 시설 좋은 곳이 많을 텐데 여기서 그런 곳을 찾기가 어려워요.오랜 시간 걸어 다니면 하나 정도의 체인 호텔의 멤버쉽 등급을 올리는 것은 상당히 현명하네요. Hilton Diamond 등급을 올리고, 장점이라면 가능하면 스위트룸으로 업그레이드 된다는 점. +_+ 여기에는 조식미포로 예약해도 식사와 함께 이 규제 큐티브 라운지까지 이용할 수 있어 장점이 많습니다.특히 물가가 비싸거나 알코올 음료를 팔지 않는 문화권 국가에서는 매우 큰 혜택을 발휘합니다.​​​

>

>

>

>

>

남미 국가 전체에 메리어트가 많아서 이곳은 계열이 많지 않아 선택의 폭이 크지 않았습니다.1박에 10만원 후반정도였는데 스위트룸에 주셔서 너무 넓은 방에서 편하게 쉬다 올 수 있었습니다.로비는 감각적인 인테리어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럭셔리한 별 다섯 개로 밝혀졌습니다.골드 멤버 이상이면 이 규제 큐티브 라운지에서 따로 체크할 수 있으므로 더욱 서비스가 충실합니다.스위트룸은 킹사이즈 침대에 큰 룸이 있고 거실과 식당을 할 수 있는 곳이 있었습니다.화장실은 2개나 있다구! 게스트용까지 있어서 비즈니스를 하시는 분들께 좋다고 생각합니다.특히 드레스룸이 엄청 커서 여기서 살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이렇게 근사한 호텔에서는 밖에 나가기 보다는 그냥 호캉스를 즐기는게 훨씬 나을 것 같아요.이곳저곳 관광하려면 시내 중앙에 머물며 이곳은 조금 여유를 즐기기에 좋은 곳입니다. 아르헨티나의 힐튼 숙소는 바쁘고 힘든 장기여행자들에게 최고의 휴식을 준 곳입니다.​​

>

>

>

>

>

호캉스 좀 해보신 분들은 이런 곳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장점이라고 알고 있습니다.언제나 테이블에는 다과자 바닐라 콜드브루가 제공되어 커뮤니티처럼 조용하게 휴식과 업무를 할 수 있습니다.대부분의 사람들은 업무차 출장을 온 사람들이라는 것을 한눈에 알 수 있었고, 우리만 여행객이었어요.여기서 블로그를 하거나 배고플 때 차 한잔 즐기면서 쉬기에 딱 좋은 곳이었습니다.해질녘에는 알코올 음료까지 제공하는 해피 아워도 있고, 간단하게 식사도 할 수 있기 때문에 더할 나위 없습니다.물가가 비싼 곳이라면 추가로 먹는데 쓰는 비용은 정말 아낄 수 있어요.물론이야. 그런곳은 숙박비가 훨씬 비싼게 단점; 음식의 종류는 매일 거의 같은 것이 나오기 때문에 며칠 묵으면 조금은 지불되기도 하지만 그래서 장기숙박보다는 하루이틀 숙소의 시설을 즐기며 쉬는데 최적일 것이라고 합니다.

>

>

>

>

>

5성급 호텔이므로 수영장은 필수입니다만, 시티에서 그렇게 크지는 않습니다.겨울에 여행을 시작했는데 정말 남쪽에 있는 도시라 별로 춥지는 않았지만 수영복이 없었어요.휴양지에 놀러갈 일이 없었기 때문입니다.아침 식사는 뷔페 레스토랑에서 먹지 않고, 역시 라운지에서 식사하기에 종류는 다양합니다.예전에는 1층의 뷔페가 넓고 뷔페가 인기가 있었지만, 최근에는 조용히 먹을 수 있기 때문에 이 가게가 인기입니다.계란 요리와 빵의 종류가 풍부하고 샐러드가 있기 때문에 적당히 해결할 수 있었던 것은 딱 좋았고, 아쉽지 않았습니다.이 마을은 쇠고기를 제외하면 음식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거의 빵을 먹는 문화라서 아쉬웠습니다.매번 밀가루, 빵, 햄버거 등을 먹어야 했기 때문에 많이 움직여도 살이 빠지지 않았다.

>

>

>

>

이쪽 이름은 여성의 다리라는 곳으로, 바로 숙소 앞에 강이 있고, 그 위에 있다고 합니다.누가 봐도 멋지고 위풍당당한 모습에 궁금해서 가까이 가봤는데 특히나 사용했던 전함 같아요.호텔 내에는 예전에 입었던 옷이나 레스토랑 룸 등을 견학할 수 있어서 보는 재미가 있었다고 해요.부에노스아이레스를 잘 모르지만 시내에서도 몇 군데를 제외하면 별로 볼거리가 많지 않아요.기차를 타고 근교에 가서 여유를 즐길 수 있고 투어도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맨시티 여행은 그 도시를 그냥 걷는 것이지, 길가의 건물을 보고 걷는 것이 특별하기도 합니다.5일 동안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머물면서 제가 아는 아르헨티나보다 더 멋있다고 느꼈고, 이외엔 우리가 잘 모를 것 같았어요.​​

>

>

>

>

내 생애 지구 완벽히 반대편 부에노스아이레스에 갈 수 있을지 상상도 못했어요.비행기로는 대략 3~4시간이 걸려 쉽게 접할 수 없지만 다시 갈 수 있듯이…떠나기 전에는 그 나라에서 무엇을 볼지 관광지나 자연이 어떨지에 대해 가장 기대하지만 실제로 돌아와서 만족도는 호텔이 매우 큽니다.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좋은 호텔에 묵었던 곳은 꽤 기억에 남습니다.혹시 고급스러운 힐튼과 항상 먹거리가 넘쳐났던 라운지와 큰 스위트룸 덕분이 아니었나, 만약 여행 계획이 있으시면 그곳이 어디든 더 좋은 곳에 머무르시길 권합니다.물론…끝까지 고민하는건 저도 마찬가지예요.돌아온지 좀 더 걸렸네요.아직까지는 생각했지만 당시엔 결정이 쉽지 않았어요.다음에 떠나는 날이 오기를 기다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