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와 연예인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혼자 곰곰히 생각해봤어요.두 가지에는 미묘한 공통점이 있습니다. 연예인 중 연기자는 국민을 위해 작품을 위해 연기를 하고, 정치인들은 표(선거)를 위해 권력 유지를 위해 연기를 한다는 점에서 일단 같습니다. “연예인 중 개그맨은 국민에게 밝은 웃음을 주기 위해 존재한다면, 정치인은 쓴웃음을 준다는 점에서(같은 웃음이라고 할 수 있다면), 또 두 사람은 비슷합니다.다른 점은 무수히 많다고 생각하지만 연예인들은 스스로 인기를 얻고 노력해서 돈을 벌면 정치인들은 국민이 뼈빠지게 낸 세금으로 월급도 가져가고 활동비로도 씁니다. 게다가 요즘 한류는 먹구름이 낀 수출전선에서 “효도”를 하기도 하지만, 정치인들은 해외연수를 핑계로 또 세금을 펑펑 쓰기도 하죠. 어쨌든 둘은 서로 달라도 많이 달라요.그러는데요 요즘은 좀 혼란스러워요 정치인들이 무언가를 막거나 조용해지기를 원한다거나 또는 불리할때마다 연예인이 등장합니다. “김고은,신하균의 열애설이 그러하지만 요즘은 마치 우리나라가 성폭행 국가라도 되는 것처럼 수많은 남자 연예인들이 성폭행 협의에서 조사를 받습니다. 시기도 어이없어서 성폭행이 일어난 당시가 아니라 가만히 있다가 우병우가 나타나거나, 박근룡이 나타나거나, 오늘처럼 새로운 경찰청장 이름이 거론되면 연예인 기사가 기다렸다는 듯이 등장합니다.물론, 저는 아직도 음모설을 믿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쯤 되면 음모까지는 아니더라도 뭔가 조금 어리석은 생각은 할 수 없습니다.그나마 “열애설”은 연예인들에게 그다지 치명적이지 않습니다. 사랑한다고 말하는데 문제될것도 없겠죠 인지도가 적은 친구들은 이 기회를 잡고( 다른 정치 이유 술 줄이기 위하여)열광적인 클릭질을 당하기도 하고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점령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성폭행으로 이름을 오르내리는 게다가 상당수가 무협의한 것으로 밝혀져, 이것은 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한 인간을, 그것도 팬의 인기로 먹고 사는 연예인들의 오점이 되어 평생 고민하게 하거나 앞으로의 비전을 불투명하게 만들거나 합니다. 국민의 주권을 보장하고 인권을 위해 싸워야 하는 정치인들이 오히려 누군가의 삶을 좀먹고 있는 것입니다.(만약 그들의 의도대로 보도된다는 전제가 맞다면 말입니다.네)김고은-심하균 커플은 누가봐도 정말 멋진 커플이다. ‘라고 생각할 정도로, 두 사람은 빛납니다. 뛰어난 외모보다 둘 다 자신만의 분위기를 가진 그들이기 때문에 더욱 그렇기도 합니다. 그러나 의문의 1패를 당했고 열애가 공식화되었습니다. 정치인들의 전막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거죠? 앞에서도 말했듯이 열애설은 타격이 아니지만, 이러한 씁쓸함은 실로 무엇인가 하는 경우이기도 합니다.

>

우병우라는 사람이 무엇을 잘못했는지는 의혹만 있을 뿐 아무것도 밝혀진 것은 없습니다. 야당은 다들 뭐하는지 어쩌다 한번 나가라고 외치다가 뒷짐을 쳤습니다. “나가라는 두번째 문제이고, 정말 잘못이 있다면 무언가를 해명하고(지금은 남자 연예인의 성휴대행 협의를 밝히는 것보다 중요한 문제이기도 합니다) 잘못하면 물러서지 않았다면 당당하게 해명하면 그것뿐입니다.그런데, 마치 이런 흐름으로 계속 이어가다 보면, SM, YG, JYP 등과 함께 청와대는 대형 연예기획사가 될 것 같은 기세입니다.물론 아주 작은 우리의 책임도 있습니다. 덥다고 기상청을 비난하고(그들이 덥게 한 건 아닌데), 올림픽을 계기로 부진 선수들을 싸잡아 비난하고(당사자는 더 힘든데), 어쨌든 폭염이 계속되고 모든 일에 짜증을 내고 짜증도 냅니다. 하지만 정말 화내는 것에는 상대적으로 조금 소극적입니다. 괜히 나선다면 손해를 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양심을 말할 때는 내가 불이익이 없어야 하고, 정의를 외칠 때는 그도 내가 피해가 없는 경우”라는 한 작가의 말이 귓가에 들려요.이른바 연예인 관련 빅뉴스가 나오면 정치면에서 다시 보게 됩니다. 무엇이 숨었는지, 무엇이 소리없이 지나갈지 의심이 됩니다.더 우울한 것은 앞으로 크게 변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아마 이런 믿음이 저 위에 있는 사람들에게도 있는 거겠죠. 그래서 시간이 지나면 다 잊어버리는 개돼지 바보들이라며 웃으면서 이 사태를 바라볼 것입니다. 휴우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고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