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럽여행★런던여행★런던템스강★런던아이

>

런던의 심장이자 상징인 아름다운 템스강 위를 유람선을 타고 투어를 했어요.멀리 보이는 런던타워 브릿지!!!

>

건물이 하늘을 뚫고 올라가는 것 같아요.런던브릿지타워라고불린더섀드입니다.​​

>

더 섀드는 영국과 EU 국가 중 가장 높은 72층짜리 고층 건물로, 2009년 3월 착공해 2012년 3월 30일 완공된 더 섀드는 입장료 5만 원 안팎에 전망대도 올라갈 수 있다고 합니다.가보진 않았지만 초고층건물인 아페아파트도 있다던데 런던부자가 사는줄알았어 w 1박에 80만원 하는 샹그릴라 숙소도 안에 있다고 합니다.​​​

>

저기 둥근 저 건물은 무엇일까요?알처럼 생겼다고 해서 ‘유리알’이라고 불리는 런던시청입니다.​​

>

지금까지 본 시청사에서 최고 공사비가 640억 원이 들었다는 에너지 절약형 건물이랍니다.​​​

>

이 멋진 다리는 열차 전용 다리래요.​

>

사우스 뱅크 타워라는 유리 건물 옆에 보이는 세인트 조지원 블랙 플라이어스라는 아파트.

>

거기는 테이트모튼 석탄공장이었던가? 어쨌든 그 때문에 템스 강의 오염이 심해 현대미술갤러리로 다시 태어났다는 것이었나 보다.​​

>

>

이 건물은 영국의 조미료 회사인 옥소의 옛 공장.오늘은 갤러리 레스토랑의 디자이너 샵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

워털루 다리였나? 그 옆에서 세계에서 가장 높은 대관람차로 꼽히는 런던 토박이.런던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았습니다.

>

런던의 대표적인 랜드마크인 빅벤, 템스강 국회의사당 등을 360도 각도에서 감상할 수 있습니다.​​​

>

클레오파트라의 바늘이라는 오벨리스크

>

이녀석도 새우깡을 좋아하는가.

>

고풍스러운 이 건물은 런던 구시청사라고 합니다.​​

>

런던아이와 구 시청사

>

전에 왔을 때는 템스 강 유람선을 타지 않아서 잘 몰랐는데, 이번 여행에서 유람선을 타고 보니 볼거리가 정말 많았던 것 같아요.기억나지 않지만 건물도 깨끗하고 유서깊은 건물들을 많이 볼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