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종대, 부산타워부터 아이돌그룹 공연까지 모두 즐기고 싶다면?저의 당일치기 부산여행기 10월 19일부터 25일까지 성대하게 진행되는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을 보러 한국 최고의 항구도시 부산으로 향했습니다.특별히 좋은 날씨 였어도 좋습니다. 가을 바람이 강하게 불어온 날씨 때문에 아이돌 그룹의 픽업뿐만 아니라 친한 지인분들과 부산이 자랑하는 명소도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더 의미 있는 나의 당일 부산 원정기. 지금부터 시작하겠습니다.​

>

>

오후에 오송역에서 일이 있어서 마라톤이라도 하듯 부산행 KTX를 탔습니다.솔직히 혼자였다면 지루하고 힘들겠지만 동생들과 함께 움직이니까 오히려 이런 절박한 상황도 나름대로 재미있었어요. 기차에서 유부초밥을 먹고 이야기하다 보니 어느새 2시간이나 지나 부산역에 도착했다고 한다.​

>

도착해보니 부산역이 좀 바뀐 것 같은데요. 2층에 잔디밭으로 정원가꾸기 공간이 생겼대요.아직 가을이라 그런지 매번 부산역에 오면 항상 씹던 씨앗호떡은 시기상조인지 팔지 않지만 열린 부산역을 보고 있노라면 부산에 온 것이 실감납니다.​

>

>

그리고 일행과 함께 가장 먼저 온 장소는 영도에 위치한 부산의 유명명소 ‘태종대’였습니다.태종대에 온 것도 처음이라 태종대라면 무열왕, 자살암 정도밖에 몰랐기 때문에 내심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

천천히 걸어 올라가볼까 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출발했는데, 생각보다 주차장에서 태종대까지 가는 거리가 꽤 되서, 기차를 타지 않은 것이 너무 후회스러웠습니다.이 말이 1720m로 오르막길에서 구불구불 돌면 시간이 꽤 걸려요.​

>

당일치기로 여러 곳을 둘러보실 분들은 태종대에 오를 때 기차를 타고 올라가는 방법을 추천합니다.그래도 다행히 올라가는 길에 약수터도 두 곳이나 되고 주변 경치도 좋은 편이라 지루하지 않았어요.드디어 도착한 태종대 전망대입니다. 끝없이 펼쳐진 수평선, 그리고 하얀 등대 때문에 마치 그림 같은 풍경 속에 있는 듯한 기분이 드시나요? 오를 때는 힘들었지만 바다를 바라보면 마음이 넉넉해집니다.​

>

>

열차가 트랩 같은 느낌? 어쨌든 아날로그 느낌이 물씬 풍겨 4명씩 앉게 되는데 의외로 이런 점이 마음에 든다. 뭔가 정말 그립지 않나요?알고보니자살암은죽는사람이너무많아서엄마가아이를안고있는모자상을세우면자살하려고했던사람도엄마의모습과그사랑을떠올리면서자살을포기하고열심히살아간다는이야기가있었대요.​

>

>

두번째,일행과함께달린곳은용두산공원안에있는부산타워였습니다. 여기도 처음이에요.~서울에 N서울타워가 있다면 부산에는 바로 높이 120m의 부산타워가 있습니다.1973년 완공돼 좀 오래된 느낌도 없지 않지만 오히려 그런 게 더 그리웠어요.​

>

부산타워 옆에는 이런 건물이 있습니다. 이상하게도 현재 이 팔각정은 프랜차이즈 블로그가 입점해 있네요.전국의 TOXPLEXE 중에서 가장 특별한 건물에 입점해 있는 지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드디어 엘리베이터를 타고 용두산공원 부산타워 전망대에 올랐습니다.친구에게서 귀동냥으로 들은 적은 있지만, 분명 63빌딩이나 잠실 롯데타워 전망대에 비하면 실내가 정말 협소한 타입이긴 했습니다.​

>

>

그리고 눈에 들어오는 뷰(View)만은 특히 끝내요. 항구도시 부산이 아니다.롯데백화점을 시작으로 자갈치 시장이 근처에 있다는 부산 남항 때문에 바다가 시야에 들어옵니다.바다가 있어서 컨테이너를 싣고 바다로 나가는 화물선을 볼 수 있고, 이런 점이 서울에서는 볼 수 없는 광경을 선사합니다.눈에 들어오는 풍경이 너무 좋아서 동영상으로 찍어봤어요.​

>

>

사실 부산 사람들보다 타지의 관광객들이 많이 몰린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주말이라 그런지 한국인들 뿐만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들도 굉장히 많거든요.풍경에 취해 멍하니 밖을 내다보다가 외국인 관광객에게 “혹시 저 다리 이름이 뭔지 아세요?”라고 물어보는데 저도 부산 사람이 아니라 잘 몰라서… 광안대교밖에 몰라.

>

중간에 사진을 찍으면 서울 N타워와 연결되는 신기한 기계를 봤는데 아무래도 N타워에도 같은 기계를 사용하는 사람들과 연결이 되는 것 같고, 해보고 싶었지만 줄이 줄지 않아서 포기했다고 한다. ᅲᅲ

>

>

부산타워에서 부산시내를 돌고 내려오다보니 벌써 5시가 다 되어가네요 그래도 함께 여행간 일행분들과 사진도 찍고, 그곳의 명물인지 모르는데 사람이 다가가도 도망가지 않는 고양이를 만나서 즐거운 추억을 많이 만들어 왔습니다.​

>

타워의 테라스는 남산타워처럼 난간에 사랑을 약속하는 자물쇠가 주렁주렁 달려 있다.~ 산들바람이 불어오는 가을날, 늦은 새벽이 되자 어스름어스름한 해가 진 모습이 보기 좋다.

>

마지막으로 충무공 이순신 장군 동상을 카메라에 담고 다시 버스에 올랐다.용두산공원을 떠나기 아쉬웠지만 맛있는 저녁을 먹으러 간다는 말에 버스를 탔다.아~ 갑자기 전해드리는 상식 중 하나인 이순신 동상이 있던 자리에 신사가 있던 곳이랍니다.​

>

>

점심을 유부초밥이랑 콜라한개 먹고 버持ち으니까 해질녘은 좀 먹고싶었는데~ 마침 메뉴가 낙곱새(낙지+곱창+새우)라는 게 있죠?오삼불고기는 많이 먹어봤지만 낙곱은 제대로 먹어보는건 처음 그리고 부산 낙곱에서 유명한 집이라는 아리집에서 먹다니 기대 밖이었어요. 그리고 기대한대로 새빨간 비주얼~ 좋아요~ : D

>

맛이 있는 색이지만, 저는 원래 매운 것을 잘 못 먹어요. 이전, 한남동에서 매운 냉면을 먹었을 때 나온 기억하고 조금 불안했었는데, 입 안에 넣어 보자. 뭐?맵지 않잖아? 비주얼과는 별개로 덜 맵고 맛난 매운맛, 여기에 밥과 콩나물, 부추, 김, 가루를 넣고 비벼먹으니 아주 맛있습니다. 같이 여행간 형은 처음부터 몇 개 포장할 정도였으니까 다 말했어요.​

>

>

이제 배도 채웠으니까 신류진 아니 ITYZ…가 아니라 부산 원아시아 페스티벌 케이팝 콘서트 보러 갈게요아시아 넘버 원의 한류 잔치답게 한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이 모두 예고하고 있는 만큼, 라인 업이 장난 아니▲ 김·이재환 ▲ 김·세정 ▲ 슈퍼 주니어 ▲ NU’EST▲ AB6IX▲ 하·성은 ▲ Stray Kids▲ 온·앤드·오프 ▲ 더·보이즈 ▲ ASTRO▲ Golden Child▲ AIDS▲ MAMOOMY(여자)▲ IT▲ 진정한 차이를 보이기 ▲

>

>

요즘은 행사도 있었지만 나도 일단 현장에 도착해 뜨거운 열기에 휩싸였다고 한다.일행들과 급하게 와도 이미 관중석을 가득 메운 팬들의 열정에 한번 놀라고 또 무대에서 공연하는 아이돌 그룹의 퍼포먼스에 다시 한번 놀라고 또 한번 놀라움의 연속이었던 부산 원아시아페스티벌 K-POP 콘서트

>

>

>

멤버가 한 치의 오차도 없는 군무를 보니 팬도 아니었는데도 ‘핫’ 소리가 나더라고요.아마 이날 공연을 보고 ‘더보이즈’에 팬들이 속출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

그리고 언니가 특별히 열성적으로 좋아하는 구름이 은, 누나 뿐만이 아니라 모두의 워너비였다고 하는… 사실 워너원 자체의 인기도 높았지만, 11위에 뽑힌 하성운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솔로로 출연한 그의 인기를 실감할 수 없었어요. 물론 솔로 앨범이 음원으로 히트했지만, 이렇게 인기가 있는 줄은 특히 몰랐습니다.​

>

>

노래, 춤을 너무 잘 추니까요. 언니가 그동안 하성운, 우리 구름이 외쳤던 걸 잘 못 알아들었는데 이번 부산 원아시아 페스티벌 무대에서 날아다니며 노래하는 하성운 보고 당연히 팬이 될 수밖에 없어요.노래는 왜 이렇게 잘 부르고 춤은 너무 잘 추고… 그리고 그만큼 열정적인 팬들의 응원과 함성 속에서 그의 솔로 활동이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2019 당일여행, 언니가 하성운 밀착카메라 찍어오세요, , , 등 각기 멋진 무대를 선보이며 출구 없는 입덕길을 열었다.해질녘부터 쭉 이어지는 빡빡한 일정이었지만, 그다지 몰랐던 부산의 매력을 알게 되어 무척 즐거웠던 당일치기 부산여행입니다. 그동안 메인 스탠드 해운대를 오갔던 예전과 달리 이곳저곳 구경이나 TV에서만 보던 에서도 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특히 사랑하는 형과 동생과는 떨어져 아마 오랫동안 가슴에 남을 추억이 될 것 같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