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2.27 (목) 수요일 저녁입니다. 벌써 일주일 중반이네요. 시간은 많이 지났는데 뭐하는지 모르는 며칠전 오늘도 열심히 시작해봐요.저는 오늘도 오래된 포즈를 풀어볼게요. 어느 평일 오전 늦게 귀엽다고 말하는 근처 여동생 사근이의 생일을 맞이해서, 확인, 언니가 맛있는 것을 사줄게!! 전에 만난 날, 먹고 싶은 메뉴를 고르라고 했더니, 근처의 고기 회집이 궁금했다며, 거기에 출동.

>

목동역 육사시미 : 외양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좁고 긴 구조.

>

전석 다치로 되어 있어서 좌석이 편하지 않네요.특히 겨울이라 코트 놓기가 불편했어요. 입구에는 옷걸이가 있었는데 자리에 앉았다가 다시 옷을 벗어야 하고 번거로운 느낌이어서

>

>

목동역 우장메뉴. 아, 오늘도 간단하게 스마트폰 7+포스팅.

>

주문하면 피클과 소금을 내달라고 합니다.스스로 만드는지 산뜻한 피클

>

생맥주가 있었다면 정말 좋았을 텐데, 아쉽게도 병맥주 뿐인 것 같습니다. 테라.

>

울프란 세 명이 모이는 날이었는데, 울프가 좀 늦어서 먼저 하나만 주문했어요.문뛰기 육회세트 35,000원. 육회 200g에 동그라미 100g의 구성.

>

동네에서는 ユ사 기미를 먹을 기회도 별로 없었지만, 낭비를 다루는 곳이 있군요.채썬 무와 어린 채소, 생고추냉이가 곁들여 나오고, 고기는 맛있을 것 같네요.​​​

>

유장과 덩어리용 소스도 따로 나오네요.​​​

>

사장님께서 첫 번째 점은 소금만 찍어 먹어보라고 권하셨으니 질긴 덩어리. 안주하기 쉽네요.​​​

>

육회도 먹어보겠습니다. 노른자 토크

>

양념이 별로 달지 않아서 다행이에요.​​​

>

먹고있기때문에, 전신과 상완살이라고 하는 2개의 부위를 서비스로 조금 내어 주었습니다. 서있는 가게는 사장님과 이런 의사소통이 좋군요.

>

생고기는 처음 맛보는 부위 같은데 고소하고 달콤하고 맛있거든요. 사근이도 맛있대.

>

울프가 합류해 추가한 육전(16,000원).

>

국내산 한우로 구웠다는 육전. 곧 내놓으시겠다고 한다.​​​

>

생각보다 식감이 조금 푸석푸석해서 좀 더 살짝 구워주세요. 물론 제 취향.​​​

>

옆자리의 단골로 보이는 손님이 발렌타인도 많이 나눠주어서 마셔요.​​​

>

마무리로 ‘한우라면(6,000원)’을 주문하는 분위기라 저도 주문해보겠습니다. ᄒ

>

고기를 넣고 끓인 라면은 맛있죠? 뭐 베이스라면은 안성탕면인 줄 알았는데 맞나요?지금까지 목동역 유사시미 전문점의 우곳간이었어요. 물회와 걸쭉함, 육회로 만드는 독특한 컨셉의 집입니다. 젊은 사장이 경영하고 있는 곳으로, 전석 다치로 되어 있는 작은 가게입니다. 공간이 좁아서 아무래도 자리를 잡기는 쉽지 않을 것 같아요.미리 예약을 하거나 대관해도 좋을 것 같은 분위기. 부담없이 먹기에 좋은 메뉴이지만, 저는 칼자리는 별로 좋지 않기 때문에 아무래도 조금 공간이 불편했습니다. 집 앞에 있으면 2, 3차로 가볍게 먹기 좋다.​​

주소:서울특별시양천구목동로15길8우곳간카카오톡:070-7778-3113 /영업시간:17:00~02:00(일요일정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