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가족들과 함께 여행을 강원도에 가서 해물철판요리를 먹으러 강릉맛집에 다녀왔습니다. 제철 해산물을 배부르게 먹고와서 기억에 남습니다.​​​

>

찾아간 영진의 집은 수협은행에서 7분 정도 걸으면 바로 도착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가게 앞뒤에 주차장이 따로 마련되어 있고, 주차장도 했습니다.​​​​​

>

입구 앞에는 깨끗한 물이 공급되는 수조가 있어 눈이 멀어졌습니다. 평소 자주 먹는 종류가 아닌 주문진 바다에서만 채취하는 해산물을 공급해 오셨는지 퀄리티가 우수해 기대감이 한층 높아졌습니다.​​​​

>

그리고 왼쪽에는 현수막이 걸려있었어요.이곳에서 판매하는 음식이 사진으로 장식되어 있어 군침이 절로 나왔습니다.​​​​​​

>

구경을 마치고 들어온 내부는 통로를 홀 쪽으로 들어가는 방식이었어요. 문을 연 주방에는 음식 냄새가 없고 쾌적한 기운만 감돌았습니다.​​​​​

>

안쪽에는 4인용 입식테이블이 즐비했던 강릉 맛집이었습니다. 손님이 많았기 때문에 공간 활용을 최대한 살린 것 같았다고 한다.​​​​​

>

자리에 앉아서 대표메뉴인 대왕철판으로 주문을 넣었습니다. 시그니처 메뉴이기 때문에 고민 없이 선택 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었다고 합니다.​​​​​

>

그 옆 벽에는 원산지 표시가 붙어 있어 재료 공급처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김치를 제외하고 조개와 전복 등 모두 국산을 사용했기 때문에 안심하고 메인요리를 기다릴 수 있었습니다.​​​​​

>

자리에 앉았더니 5분 안에 큰 대왕 철판을 올려주셨어요.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간단한 반찬도 나오고 끓는 동안 입가심을 해 보기로 했어요.​​​​​

>

처음 먹은 배추김치는 새콤달콤하고 식욕을 자극한 반찬이었습니다. 잎 부분이 촉촉하지 않고 아삭아삭 씹히는 느낌으로 부드러운 텍스처를 연출해 줍니다.​​​​​

>

바깥쪽에 윤기가 나 있던 강릉 맛집의 콩자반도 담백함이 극강해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워 씹는데 불편이 없더군요.​​​​​​

>

특히 미역줄기무침은 참깨와 날치알을 섞어 아주 이색적이었습니다. 아삭아삭 씹히는 미역 위에 알갱이가 튕겨지는 꿀맛을 선사합니다.​​​​​

>

대왕철판의 해산물도 잇따라 보기 시작했습니다. 주꾸미와 전복, 키조개 등 이물질 부분이 없고 깨끗하게 세척돼 만족스러웠습니다.

>

육해공 모드의 음식인 만큼, 적당한 크기의 영계도 들어 있었습니다. 해산물과 캔이 나누어져 있었는데, 푸른 줄기채와 달걀이 들어있고 국물이 담백해 보였습니다.​​​​​

>

이 중 모서리에 있던 쇠고기는 얇은 만큼 빨리 구워져서 좋았습니다.슬라이스 되었습니다만, 마블링은 골고루 분포되어 있어 고소한 풍미를 피로하고 있습니다.​​​​​​

>

구경을 마치고 나니, 중간에서 육수를 부기 시작한 강릉 맛집이었어요. 특별한 닭고기 육수를 써서 그런지 더욱 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

국물을 다 넣고 나서 비빔낙지칼국수를 올려줬는데 낙지볶음 양념이 너무 강렬해서 냄새나는 냄새도 식욕을 상당히 자극했어요.​​​​​

>

그다음에 칼국수를 섞으면 오래되지 않아 유연하게 섞였어요. 적당한 타이밍에 구워져 끊기지 않고 쫀득한 마무리감이 특징입니다.​​​​​

>

양념장과 잘 비벼주면 윤기가 흐르는 강릉맛집 칼국수가 완성되었는데 면이 쫄깃쫄깃하고 매콤한 양념을 듬뿍 담아 스트레스가 풀리는 맛이었습니다.​​​​​

>

낙지도 면 없이 먹어도 될 만큼 매운 맛이었어요. 매우면 금방 질리지만 단맛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계속 식욕이 생겼습니다.​​​​​

>

먹고 나서 위에 판자를 해체하면 부드러워져가는 해산물이 보였습니다. 이미 닭고기 스프에서 우리는 것이라서 맛이 진했지만 더 끓이면 맛있다고 해서 기다려 보기로 했어요.​​​​​

>

크게 자리했던 강릉 맛집 키조개는 쌀에도 살이 쪘다고 합니다. 4~5월이 제철인 식재료라 맛은 물론 영양도 풍부했습니다.​​​​​

>

어마어마한 크기의 문어도 조사해 보니 어느새 색이 보라색으로 물들어 있었습니다.큰 빨판과 탱글탱글한 육점은 먹지 않아도 훌륭하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

이 문어는 잘게 썰어서 조개껍질 위에 올려놨는데 오래 익어서 딱딱할까봐 걱정했는데 오히려 너무 매끈하고 신기할 뿐이었습니다.​​​​​​

>

함께 탄 새우도 껍질이 쉽게 해체되도록 구워져 있었습니다. 머리 부분만 떼어내 다리 부분을 나누어 주면 정말 달콤한 새우살이 나오니까 남김없이 발라 먹었네요.​​​​​​

>

또한 조개살은 두 가지 양념에 찍어 먹을 수 있다. 제취향은시작이었어요. 치아 사이로 들어오는 상쾌한 풍미가 신 양념과 잘 어울렸습니다.​​​​​

>

이번에는 닭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보기로 했어요. 강릉 맛집으로 4~5명이 먹어도 충분하다.​​​​​

>

남김없이 다 털어놓고 중불로 만들어주기 시작했어요. 이제 반조리 형식으로 나와서 오래 기다릴 필요도 없었습니다.​​​​​

>

칼국수의 면은 더 쫄깃한 면을 만들고 싶어서 계속 공기중에 흘렸는데, 이렇게 구우면 잘리지 않고 찰기가 있는 면이 완성됩니다.​​​​​

>

마무리에는 새콤달콤한 김치로 시원하게 속을 달래줬어요. 느끼함이 하나도 없는 음식만 먹어서 체하지 않는 것이 장점이었어요.​​​​​

만족스러운 강릉 맛집은 단골리스트 1위에 추가되었습니다. 맛도 퀄리티도 놓치지 않고, 새삼스레 굉장히 느꼈습니다. 주문진에 다시 가게 된다면 재방문 의사 백퍼입니다. :)​​​

지번:강원 강릉시 주문진읍 교항리 1252-4 전화번호:033-662-4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