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래는 스프 떡볶이, 황금 레시피입니다.이걸 만들어 놓은 지 한 달이 넘었는걸요?사진의 속성을 보면 3월 11일 저번주에 음식이 꽉 차있어서 가끔 예전에 먹었던 걸 올리니까 올리면서도 또 먹고 싶은 게 있어요. 학창 시절 하교 도중 멈춰 섰던 음식점.학교 앞 분식점은 거의 서서 먹다가 친구들과 어울려 먹으면서 먹으면 그 맛이 얼마나 좋은지 먹을 때마다 항상 먹지 못했던 기억이 있습니다.배가 고팠을 때였기 때문에 먹어도 먹어도 배가 부르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가장 많이 생각나는 것은 떡볶이와 어.징거 튀김과 김말이 튀김이었는데 이웃 분들은 어떤 것을 좋아하셨나요? ^^​​

>

>

나는 계복음탕도 그렇고 국물이 넉넉하게 있어 함께 떠먹는 것을 좋아하고, 거의 이렇게 만들어서 먹어요.또엄청난표정이기도해서라면이라도하나넣고싶었는데,그러면또궁물이없어질까봐만들때마다고민을하게됩니다.그럼 더 많이 만들면 좋을 텐데 어떻게 항상 이렇게만 만들 수 있어.

>

>

냉장고에 양배추도 있어서 같이 준비했어요양배추는 양을 조금 많이 넣어도 숨이 차면 그렇게 느끼지 않아요.

– 국, 떡볶이, 황금레시피 재료 – 밥숟가락, 계량떡 400g 네모난 어묵 4장파 반대 양배추 4분의 1개 멸치국물 1리터 고추장 3큰술, 고춧가루 3큰술을 올리고 당 3큰술 설탕 2큰술

>

떡은 냉동된 것이므로 찬물에 담가 두겠습니다만, 부드러운 것을 사용하실 때는 패츠해 주십시오.방앗간에서 갓 만든 것을 사와서 만들면 따끈따끈해서 정말 맛있는데 그 맛이 그립습니다.​​

>

>

육수에 분량의 양념을 넣어주세요.설탕이랑 간장 이런 너 사진 다 어디야?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이것밖에 없네요. 후후

>

양념을 넣은 후 잘 풀어 국물이 끓으면 떡과 오뎅을 먼저 넣고 끓입니다.나는 쫙 퍼진 어묵을 좋아하기 때문에 떡이랑 같이 넣었는데요 튀는걸 좋아하지 않으시면 떡보다 더 뒤에 넣고 조금만 더 끓이면 됩니다.​​

>

>

중불에서 2~3분 정도 끓이면 채소를 넣고 끓입니다.​​

>

떡과 적당히 익으면 완성입니다.펼쳐진 어묵의 모습이 너무 맛있어요.뜨거울 때 먹으면 폭신폭신 맛이 있죠.이거 보니까 꼬치에 꽂아서 파는 어묵이 먹고 싶어요 그런 거 먹은 게 언제인지 기억이 안 나요.종이컵에 육수를 내서 먹으면 꺄악!

>

스프, 떡볶이, 황금레시피의 재료는 매우 간단하지만 비율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어떤 것을 넣느냐에 따라 맛이 확 달라지는 음식이라고 생각해.만드는 동안 에어프라이어로 테마키 튀김도 튀겨주었습니다.면을 너무 좋아해서 그런지 당면이 들어간 것이라면 뭐든지 좋아합니다www

>

저녁 대신 먹은 것 같은데 양이 좀 부족해서 튀김을 몇 개 더 튀겨 먹은 기억이 납니다.간식으로는 이 정도면 충분하지만, 식사로는 좀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후후

>

>

사진에는 없지만 구운 계란도 으깨서 비벼 먹었어요.저는 계란도 되게 좋아하고 민망한 거 다 좋아한대요면, 계란, 두부, 치즈, 들깨가루, 버섯, 고기 등은 완전 애호하는 메뉴라서 제 요리에 많이 등장합니다. 후후

>

이렇게 국물과 함께 떠먹어도 맛있고, 튀김을 국물에 제대로 찍어먹어도 최고! 먹고 한달이 지나면 또 먹고싶어서 조만간에 다시 만들어야 해요. ㅠㅠ

>

스프 떡볶이 황금 레시피 찾으면 이렇게 해서 한번 드셔보세요.가게에서도 분식점처럼 맛있게 드실 수 있어요. 벨루가 인 인플루언서 팬도 부탁드립니다.열심히 해서 맛있는 음식 많이 만들어서 소개할게요 https://in.naver.com/beluga11

또 새로운 월요일이 다가왔네요.지난주는 매우 바빴다는 말이 이런 것을 제대로 느낀 일주일이었지만, 이번주는 또 바빠질 것 같습니다.무슨 일을 이렇게 저질렀는지 (울음) 짜증도 나고 힘들지만 그래도 할 일이 있다는 것에 감사해야 할 것입니다.좋은 하루 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