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이나 바다로 여행을 떠나기 좋은 국내 여행으로 전남 여수로 1박 2일 여행을 떠나게 됐다고 합니다.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고장인 여수는 그동안 여행으로 많이 알아봤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여수 여행지를 찾을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고 합니다.전남 여수는 여수엑스포 성공과 버스커의 여수 아침바다라는 노래가 큰 인기를 끌며 국내 여행지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습니다.”아름다움을 간직한 한려해상국립공원과 다도해상국립공원을 끼고 있는 여수는 유인도46개섬과 무인도268개섬, 연륙도3개섬 등 총 317개섬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며 관광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는 여수의 새로운 여행명소를 비롯하여 백야도를 비롯하여 하화도, 사도, 추도도 등의 섬으로 여행을 떠나보았습니다”이번 여수 여행기는, 호불호가 갈려 주관적인 레스토랑 등은 배제하고, 여행지 중심으로 작성해 보겠습니다.

>

“기차 등 대중교통에서 제공할 수 있는 국내 여행지인 여수는 여수엑스포역을 중심으로 오동도, 여수해상케이블카 등 관광할 수 있는 곳이 많습니다” 이번 여행에서는 먼저 여수선사유적공원을 방문해 보았습니다.여수선사유적공원은 여수인들에게 고인돌공원이라 불리는 곳으로, 산책로를 따라 여수신도시 건설로 개발된 지역에서 발굴된 선사시대 유적인 고인돌과 전라남도 최초로 발견된 암각화를 비롯해 통일신라시대 기와를 굽은 와카마사지 등을 감상하며 걷기 좋은 장소가 되었습니다.

>

여수선사유적공원에는 이 계절 사진에 담아두기 좋은 핑크뮬리가 심어져 있습니다.유명한 명소는 아니지만 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는 분들이 가을에 찾는답니다. 두 곳에 핑크뮬리 군락지가 있었어요.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서 훼손된 모습은 조금 안타까웠습니다.다음으로 찾는 이들을 위해 배려심 있는 의미가 필요한 하루나 이틀 전 트윗 시대입니다.

>

다양한 유적과 함께 핑크뮬리, 다양한 수목이 어우러진 산책로를 따라 걷기 좋았던 여수선사유적공원이었습니다.

>

여수선사유적공원을 뒤로하고 찾아본 곳은 며칠 전 여수 여행 중 놓치면 안 된다는 핫플레이스 여수 유월드루즈 테마파크를 찾아갔다고 합니다. 여수 유월드류지테마파크는 공룡조형물과 어우러진 다양한 놀이기구와 함께 루지(luge)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아이들의 행복한 비명이 쉴 새 없이 들려오는 곳이었습니다.

>

어른 아이 아이 아이 아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종합 테마파크 유월드 루지 테마파크는 지난 7월 문을 연 이래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저도 이곳에서 루지체험을 해봤는데 코스도 길고 속도도 좋아 짜릿한 여수의 새로운 즐거움으로 앞으로도 사랑받을 것 같았던 유월드 루지테마파크였습니다.

>

여수 유월드 루지테마파크에서 신나게 논 뒤 바다와 하천이 만나는 지역에서 넓은 습지로 구성된 가서리 습지생태공원을 찾아보겠다고 합니다. 여기는 넓은 갈대숲을 배경으로 테크의 길을 따라서 걸어 보는 것도 좋은 곳이었지만, 자전거에도 적격인 곳인 가사리 생태 교육관에서 자전거를 대여하고 자전거도 느낄 수 있습니다.

>

생명의 땅이라 불리는 습지의 생태를 감상할 수 있는 체험의 장으로 아이들과 함께 찾기 좋은 삿갓 생태습지공원은 여수시티투어 2개 코스 중 하나로 현재 높은 가을 하늘 아래서 일렁이는 갈대 풍경을 목격할 수 있습니다.

>

여자들만의 갯벌과 아름다운 바다풍경, 그리고 가을에 낭만적인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여수 가리습지생태공원이었다고 합니다.

>

여자들만의 갯벌을 따라 약 4km 정도 해안도로가 형성되어 있고, 이를 따라 달리다가 섬달천 포토존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삼달천은 수십종의 자연생물과 미생물이 살고 있는 갯벌이 살아 숨 쉬는 곳이라고 합니다.아름다운 노을을 감상하며 쉴 수 있는 정자와 포토존이 있었고 이곳에서 쉬면서 주변 풍경을 감상하기도 했다.

>

섬달천 포토존은 붉은 노을을 만나는 자전거 여행길로 자전거 거치대가 있는 모습도 볼 수 있었네요.여기도 여수시티투어 2코스 중 하나랍니다.

>

>

섬달천 포토존을 지나 여성들만의 드넓은 갯벌을 바탕으로 일몰을 감상하기에 좋은 여성들도 장척마을을 찾게 되었습니다. 여수 여자들만의 갯벌에서는 꼬막들이 많이 생산된다고 합니다. 전국 꼬막 생산량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대량의 꼬막이 나온다고 합니다.

>

작은 어촌마을에서는 여성들만의 갯벌을 감상할 수 있는 노을 전망대에서 노을 풍경도 감상했습니다. 이날은 구름이 많아서 아름다운 노을을 볼 수가 없었어요.

>

여자만의 갯벌 위에 떠있는 큰 섬, 복개도와 작은 섬, 모개도, 그리고 그 사이에 누워있는 여자라고 해서 여도라고 불리는 섬까지 멀리서 바라본 후 다음 여수 여행지를 찾아 이동하게 되었습니다.

>

가라앉아 낭만의 여수 바다 풍경을 바라보며 걸을 수 있는 소호동동동다리를 찾았습니다.소호동동교는 여수여행의 필수코스로 자리잡은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 여수낭만버스의 하차장으로 야간에 형형색색의 조명과 함께 버스킹 공연이 펼쳐져 낭만의 여수 새벽 바다를 느끼게 해주는 곳입니다.소호동회센터에서 요트 마리나까지 해안을 따라 이어지는 700m의 목제테크로 구성되어 있다.

>

음악과 함께 아름다운 빛으로 물든 소호 동동교에는 포토존도 설치되어 있어 로맨틱한 여수의 오후 바다를 배경으로 사진 찍기 좋은 장소로 관광객들에게 사랑받고 있다고 합니다.

>

소호동 동교의 유래는 옛날 소호동 지역 일대를 장생포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공민왕 원년 이곳 장생포에 왜구가 침입하자 전라도 만호였던 유탁 장군이 군을 이끌고 나타나자 왜구가 혼연히 도망갔고, 이를 기념해 군인들이 기쁨의 노래를 지어 부른 것이 이를 돈돈이라고 한 데서 유래했다. 여수에서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이 다리가 만들어지고 동북축제도 열리고 있습니다.

>

가을, 겨울의 찬바람에도 관광객들로 붐비는 소호동교 여수의 느린 아침 바다의 낭만을 느끼기에 충분한 매력이 있습니다.

>

소호 동동교까지 건너간 후 호텔에서 백야도에 위치한 호텔에서 여행여장을 풀고 여수여행의 1일째를 마무리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여수시 화정면에 위치한 백야도는 원래 배편을 이용해야만 들어갈 수 있는 완전한 섬이었지만 2005년의 백야대교 완공으로 오늘은 차로 들어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

백야도 콘도에서 이른 밤 일출을 본 후 국내 여행 여수 이틀째 여행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

여수 여행의 둘째 날의 시작은 본격적인 여수 여행을 위해 백야도 여객선을 찾아봤습니다. 이곳에서 배를 타고 여수의 아름다운 화도하화도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여수섬 여행에서 필요한건 배편 구입인데 섬에들어갈때는배편이라고나올때는배편을한 번에끊어놓는것이좋습니다.매표소가 없거나 있어도 사람이 없어서 매표소를 할 수 없기 때문에 미리 나갈 때 배편도 끊어 놓으면 보다 편리하게 여수도를 여행할 수 있습니다. 신분증도 필수 지참~

>

전라남도 여수시 화정면에 속해 있는 하화도는 여수에서 남쪽으로 21km 떨어진 섬으로 백야도에서 약 40분 정도 걸립니다. 또는 증편되며 경유지가 없을 경우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습니다. “동백꽃, 진달래 등 전 섬의 꽃이 만발해, 꽃섬으로 국내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섬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습니다” “하화도 위에 있는 섬을 상화도라고 부르고, 아래에 있는 섬을 하화도라고 합니다” 선자장에서 시작해 전망대를 따라 도는 트레킹 코스가 잘 갖춰져 있어 걷기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하는 섬이기도 합니다.■ 하화도·화도까지 6.0km, 3시간 소요

>

아름다운 꽃들과 함께 바다 풍경을 바라보며 걷는 힐링의 하화도입니다. 스릴 있는 높이의 출렁다리도 놓여 있어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

하화도 트레킹을 마치고 하화도 선착장에서 다시 배를 타고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공룡섬 사도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

하화도에서 배를 타고 도착한 사도는 모래가 많다 해서 또는 바다에 모래를 쌓은 섬 같다고 해서 사도라 불리우는 섬으로 오랜 세월 자연이 만들어낸 퇴적층 절벽과 바다가 어우러진 태고의 신비로운 섬인데 퇴적층에 공룡발자국이 있고 그것을 찾는 재미도 있는 섬으로 사도의 공룡발자국은 2003년부터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어 사도를 공룡섬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

여수 화양반도 앞막만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사도 주변에는 작은 섬, 추모도, 나척도, 연목도, 중도, 증도, 장사도 등 6개의 섬이 함께 위치하고 있습니다. “매회 음력 정월대보름, 2월 보름달 등 연 5회에 걸쳐 2~3일간 연장 780m, 폭 15m로 모세의 기적처럼 바닷길이 생기고, 사도를 포함해 7개 섬이 ᄆ자로 연결된다고 합니다”

>

트레킹 코스로 찾기 좋은 공룡섬 사도섬을 둘러본 뒤 아주 가까운 거리인데, 모세의 기적이 열리지 않는 한 걸어서 들어갈 수 없는 추도를 사도마을 이장의 낚싯배를 타고 들어가게 되었다고 합니다.

>

추모 선착장에 들어서면 돌담과 집 몇 채를 볼 수 있었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살았던 흔적은 볼 수 있었지만, 사람의 흔적은 볼 수 없고 쓸쓸해 보였던 추모였습니다. 추모 역시 사도처럼 공룡발자국이 주변에 산재해 있고, 약 1,759점의 공룡발자국이 있다고 합니다.

>

태고의 자연이 숨쉬는 추모탐방을 마친 후 다시 사도로 돌아와 여수연안여객선터미널로 향하는 배를 타고 섬을 떠나며 육지로 돌아와 여수여행을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

>

마무리 글. 아름다운 바다와 섬, 그리고 즐길거리가 많은 낭만의 고장 여수여행이었다고 합니다.하도 많이 찾아본 여수라 여수여행할 때는 지루하고 재미없어서 힘들겠지만 막상 다녀와서 보니 다시 찾고 싶어지네요~ 낭만적이고 행복한 여행을 할 수 있는 국내관광지 ‘여수로~ 가을섬 여행’에 나서보죠~발 닿는 곳 어디든지… -여행을 꿈꾸는 남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