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호란이 유명 기타리스트 이준혁과 열애중이다.호란은 18일 방송되는 MBN’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우다사’)에서 20년 인연의 솜남 기타리스트인 이 준혁을 처음 공개할 예정이다.호란은 지난주 방송에서 집에 놀러온 지인의 연애에 관한 질문에 대해 “그렇게 생각하니? 하지 않을래?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겨 주목을 받았다. 호란은 계속되는 “우더사메이트”들의 추궁에 신중하게 만남을 시작했다는 “긍정메시지”로 답변을 대신했고, 깜짝 놀랄만한 열애고백으로 출연진들의 축복도 받았다.이후 호란은 “미리 크리스마스 파티”에 삼남 이준혁을 초대해 “성북동 시스터즈”와의 전격적인 만남을 성사시켰다. 호란과 열애 중인 이 준혁은 20년 경력의 기타리스트로 그는 “호란과 1999년부터 아는 사이이다. 메탈 음악 장르를 꾸준히 이어가는데, 호란의 응원과 질책이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해 호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

>

>

>

>

이어 그들은 20년 전 첫 만남, 당시의 기억을 소환하고 거침없는 폭로전을 벌였다. 이준혁이 호란에게 “예뻐졌다”고 말하자 호란은 쌍꺼풀 수술을 셀프 고백하며, “이렇게 될 줄은 몰랐고, 당시 보기 힘든 모습을 많이 보여줬다. 그래서 이 자리는 매우 불편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이준혁은 “호랑이는 겉모습과 달리 유리와 같은 이미지로 귀여운 모습이 많다”고 스윗한 면을 보임과 동시에 옛날부터 지금까지 변함없는 호란의 습관을 세세하게 밝혀내어 “우더상메이트”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제작진은 イ이준혁씨가 で파티에서 음악을 담당할 뮤지션이 필요하다ホ는 호란의 요청에 흔쾌히 응해줬고, サム삼남삼녀’의 동반 출연이 성사됐다とし며 友情우정에서 사랑으로 발전한 계기와 서로를 부르는 애칭, 결혼에 대한 각자의 생각 등을 솔직하게 공개해 특별한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

>

>

>

한편, 호란은 2004년 혼성 그룹 크레직아이멩바ー에서 데뷔, 독특한 음색과 뛰어난 가창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호란은 크라지콰이 활동 외에도 솔로 앨범, 공연, 방송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 준혁은 1998년부터 기타리스트로 활동을 개시하고 오딘, DMZ COREA, 이모티콘 다운 건강 등 여러 밴드를 거쳤다. ​